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BJ 이야기
프로필 (봉용)

최근 방문자

135
117
140
344
148
22
02 03 04 05 06 07
현재위치 : 홈 > BJ 이야기 > BJ 이야기

20170109 네가 나를 모르는데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02-28 09:09 조회4,345회 댓글0건

본문

아니 그러니까 그것은 이렇게 하고 저건 그런식으로 하는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왜 어째서 너는 그런 생각은 안하고 자꾸만 자기식으로 하니까 상대방과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점점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감정이 축적될 수밖에 없으니 자칫 작은 일에도 오해와 편견이 촉발되고 야기되는 답답한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대체 어찌 실마리를 풀어가야할지, 나같으면 그렇게는 하지 않을 텐데 참으로 막막하고 애매할 뿐이다.

허나, 우주를 통털어 나같은 사람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나같지 않은게 당연하고 나같을 수도 없는데 나같지 않다고 내 마음과 똑같지 않다고 타인을 대할때 색안경을 쓰는 것은 아메바같은 짓이다. 상대도 나와 같길 바라는 마음은 싸구려 집착이며 그것은 곧 지옥에서 발송된 초대장이다. 이 거지같은 진리 하나 깨닫는데 거의 반평생이 걸린 듯하다. 내친김에 가수 김국환의 명곡 타타타를 듣는다. "네가 나를 모르는데 난들 너를 알겠느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Total 60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2006~2021 BJ 열혈강호.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해피정닷컴
오늘 22 어제 148 최대 9,879 전체 3,825,766
전체 회원수: 4,417명  /  현재접속자: 9명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